English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분노의 질주: 더 세븐
한글자막 다운로드 "분노의 질주: 더 세븐" 한글자막 다운로드 링크
액션, 범죄, 스릴러 | 137분 | 15세이상관람가, PG-13
원제:
Furious 7
감독:
각본:
미국 개봉일:
한국 개봉일:
프랜차이즈:
스튜디오:
Universal Pictures
북미 매출액:
3.2억 달러
국내 관객수:

시놉시스

역대 최강의 멤버 VS 사상 최악의 상대 팀을 지키기 위한 그들의 반격이 시작된다! 거대 범죄 조직을 소탕한 뒤 전과를 사면 받고, 평범한 일상을 되찾은 도미닉(빈 디젤)과 멤버들. 하지만 평화도 잠시, 한(성 강)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이어, 도미닉의 집이 순식간에 폭파당한다. 그들을 차례대로 제거하려는 최악의 상대 데카드 쇼(제이슨 스타뎀)의 등장으로 도미닉은 다시 한 번 역대 최강의 멤버들을 불러모아 숨막히는 반격을 결심하는데…
"분노의 질주: 더 세븐" IMDb 링크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로튼 토마토 링크 80%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메타크리틱 링크 67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네이버 영화 링크 9.11 "분노의 질주: 더 세븐" 박스 오피스 모조 링크 "분노의 질주: 더 세븐" KOFIC 링크
별칭: Fast & Furious 7, 분노의 질주, 분노의 질주 7

관련 영상

  •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분노의 질주 7으로 가는 길 (한글자막)
    분노의 질주 7으로 가는 길
  •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1차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1차 공식 예고편
  •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수퍼볼 예고편 (한글자막)
    수퍼볼 예고편
  • 분노의 질주: 더 세븐 - 2차 공식 예고편 (한글자막)
    2차 공식 예고편
10,070 2 27 1 96.4%
다운로드: 영상 | 한글자막 | 썸네일

스크립트 및 주석

인쇄
Let's go for a little ride. All right, all right, all right, fire them up! Ready? Ready? Ready? Ready. And... Go! Go! Go! ... go! I live my life a quarter-mile at a time.* For those 10 seconds or less, I'm free. Dude, I almost had you. Ask any racer, any real racer. Winning's winning. Why did you drag us halfway around the world? We got a job. Then we're gonna need a team. Smoke him. Starts out stealing DVD players in East L.A., ends up heisting $100 million in Rio. We take them as a team, and we bring them back. And above all else, we don't ever, ever let them get into cars. You listen to me now, okay? You cut loose right now. You break her heart, I'll break your neck. Stop! What else do you know about me? About you? Everything. Guys, we gotta come up with another plan. They got a tank. You say what? This just went from Mission: Impossible to Mission: In-freaking-sanity. Dom! Just like old times. * a quarter-mile: 직선가속 경주 (drag racing)의 표준 거리.

이 영상에 쓰인 음악

  • Don Omar - How We Roll (Fast Five Remix)
    Don Omar - How We Roll (Fast Five Remix)

sjy8679
sjy8679 답글 연결
폴워커가 죽은날짜인 11월 30일날 발표하는게 어찌보면 더 의미있늘꺼 같은데...
여튼 기대되는 영화입니다.
박성훈
박성훈 답글 연결
11/1일 !!!! 꼭 기억하겠습니다...
공유